[더 나은 미래] “CEO가 움직여야 기업이 달라진다”

To Press Releases list

제1회 더나은미래 포럼, 어완 뷜프 네슬레코리아 CEO가 말하는 'CSV의 현재와 미래'

"네슬레의 장수 비결은 '책임 경영 원칙'
CEO부터 참여해 함께 문제 고민해야… 전 직원 교육과 투명성, 協業이 핵심"
"지난 150년간 네슬레가 성공적으로 비즈니스를 수행할 수 있었던 것은 책임 경영 원칙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지난 10일,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에서 열린 '제1회 더나은미래포럼' 현장. 어완 뷜프(Erwan Vilfeu•사진) 네슬레코리아 CEO의 이야기에 국내 기업, 학계, 비영리단체 관계자 80여명의 이목이 집중됐다. 네슬레(Nestlé S.A)는 직원 수만 34만여명, 2000여개의 브랜드, 연매출 888억스위스프랑(약 108조원)에 달하는 세계 최대 식음료 기업이다. 'CSV(공유가치창출•Creating Shared Value)의 현재와 미래'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에서 뷜프 사장은 네슬레 경영 전략 전반에 녹아 있는 CSV의 성공 비결과 다양한 사례를 공유했다. 20년 넘게 네슬레에서 마케팅 및 전략 기획을 해온 그는 아프리카 지역에서 6년간 CSV의 핵심인 '네스카페 플랜(NESCAFE Plan)'을 진두지휘했다. 뷜프 사장은 이날 두 시간이 넘는 강연 뒤에도 참석자들과 한 시간 넘게 질의응답을 이어갈 정도로 열정적이었다. 그만큼 포럼의 열기도 뜨거웠다. 그 현장을 지면에 담았다.

◇주주 이익과 사회 가치 모두 창출해야

"기업이 주주의 이익과 사회 가치를 함께 창출해야 한다는 네슬레의 신념은 1867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네슬레 창립자인 앙리 네슬레(Henri Nestlé)는 아이들의 생명을 구할 수 있는 영아용 시리얼을 개발했습니다. 이는 오늘날 네슬레의 영양, 건강, 웰니스(Nutrition, Health and Wellness) 전략 수립의 토대가 됐죠."

뷜프 사장은 가장 먼저 CSR(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CSV의 차이를 분명히 했다. CSR은 기업의 책임 있는 활동을 의미하는 반면, CSV는 회사 전반의 예산을 움직여서 사회 이슈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는 것. 이는 기업이 사회•환경적 이슈를 해결하는 동시에 이윤을 창출할 수 있게 한다. 그는 네슬레가 5억달러를 투자한 '네스카페 플랜'과 네스프레소의 'AAA 지속 가능한 품질 프로그램(환경을 파손하지 않으면서도 최고급 품질 원두를 지속적으로 재배할 수 있도록 커피 재배 농가를 지원하는 시스템)'을 사례로 들었다.

"네스카페는 전 세계에 매년 5억잔 이상 커피를 제공합니다. 장기적인 성공을 위해서는 질 좋은 커피의 지속적인 공급이 필요하죠. 그러나 늙고 병든 나무, 수확량 감소, 가격 변동, 기후변화 등이 작은 농가의 생계와 지속 가능성을 위협하고 있었습니다. 이에 코트디부아르와 같은 개도국에 새로운 판로와 생활 환경을 개선해주고, 병충해 저항성을 가진 묘목과 기술도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네스카페는 커피콩 22만5600톤을 농부로부터 직접 구매했고, 한 해 동안 농가에 2680만그루 묘목을 공급했다. 5년간 누적 공급량은 총 1억70만그루에 달한다. 네스프레소는 이러한 AAA 지속 가능한 품질 프로그램을 통해 85% 커피를 공급받았다.

◇CEO 참여 이끌고 기업 역량 맞는 사회문제에 '올인'해야

포럼 참석자들은 네슬레 CSV의 '성공 요소' '성과 기준' 등 구체적인 방법론에 관심이 가장 많았다. 이에 뷜프 사장은 CSV 성공의 5가지 요소를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첫째로 CEO의 적극적인 참여가 핵심입니다. CSV는 상부에서 시작되는 기업 전략의 핵심이기 때문입니다. 다음은 직원 교육입니다. 기업의 서비스 및 제품에 대한 제조•공급•마케팅을 새로운 방식으로 도입하려면 전 직원의 이해가 요구되기 때문이죠. CSV는 비즈니스 기회와 기업 역량이 맞닿은 지점을 찾아야 하고, 투명하고 측정 가능해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비영리단체, 전문가, 정부 등과의 협업을 통해 시너지를 내야 하죠."

"CSV 1.0에서 2.0으로 나아가려면 어떤 노력이 필요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CSV 1.0부터 실행이 잘됐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실제로 피터 브라벡 이사회 의장(Chairman)과 폴 불케 CEO는 평소 "투자자들은 기업의 재무적 성과뿐만 아니라 사회적 성과 모두에 관심을 가져야 하고, 경영진이 이를 기업 경영 전반에 어떻게 반영하는지 검토해야 한다"며 기업의 투명한 보고와 자발적 참여를 강조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뷜프 사장은 제1회 더나은미래포럼에 참석한 CSR 담당자들을 향해 "여러분은 전 세계가 당면한 사회•환경적 문제에 커다란 책임을 지고 있는 이들로, 한국에서 가장 멋진 일을 하는 분들"이라며 향후 핵심 키워드는 '협력'이라고 강조했다. "CSV가 모든 걸 해결해주진 않습니다. 사회적, 환경적 문제는 한 국가나 기업의 주도만으로 해결되지 않아요. 기업과 지역사회, 비영리단체, 정부 등 다양한 관계자가 협력한다면 진정한 더 나은 미래를 만들어나갈 수 있을 것입니다.",
7 5, 2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