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스카페 돌체 구스토 버스 쉘터 모션 광고로
2011 굿 디자인 ‘최우수상’ 수상

To Press Releases list10 20, 2011

new document

네스카페 돌체 구스토 버스 쉘터(정류장) 모션 광고로
2011 굿 디자인 ‘최우수상’ 수상

커피 추출 과정을 생생히 표현한 동영상으로 시각적•미각적 감성 자극
매장 정체성 구축하는 가이드라인 매뉴얼북(책자)도 굿 디자인으로 선정…
23일까지 코엑스 홀에서 ‘디자인 코리아 2011’에 수상작 전시

세련되고 스타일리시한 캡슐 커피 머신 ‘네스카페 돌체 구스토’는 ‘2011 굿 디자인’에서 스페셜 버스 쉘터(정류장) 광고로 최우수상을 수상하고, 오는 23일까지 코엑스 C홀에서 진행되는 수상작 전시회 ‘디자인 코리아 2011’에 참여한다.

지식경제부가 주최하고 한국디자인진흥원이 주관하는 ‘2011 굿 디자인’은 산업디자인진흥법에 따라 상품의 외관, 기능, 재료, 경제성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하고 디자인의 우수성이 인정된 상품에 GOOD DESIGN 마크를 주는 명망 있는 제도다.

‘2011 굿 디자인’ 최우수상 작인 네스카페 돌체 구스토 버스 쉘터(정류장) 광고는 기존의 이미지 광고와는 달리 라떼 마끼아토가 완성되는 과정을 생생히 담은 동영상을 활용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언뜻 보면 일반적인 사진과 같은 움직임 없는 정지 화면처럼 보이지만 빈 컵 안에 서서히 차오르는 우유 거품과 커피가 보는 사람의 눈길을 잡아 끄는 동영상과 사진이 결합된 모션 광고다. 특히 라떼 마끼아토의 풍부한 크레마*를 시각적으로 독특하게 구현해 돌체 구스토만의 차별점을 극대화하며 소비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미각적인 감성을 자극했다는 평을 받았다. 또한, 다른 브랜드와 차별화된 매장 컨셉을 구축하는 네스카페 돌체 구스토의 가이드라인을 담은 매뉴얼 북(책자) 역시 ‘2011’ 굿 디자인’으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최우수상 수상작인 스페셜 버스 쉘터(정류장) 광고는 오는 23일까지 ‘디자인 코리아 2011’에서 만나볼 수 있다. 버스 쉘터 광고를 그대로 본 따서 제작한 시뮬레이션을 통해 네스카페 돌체 구스토의 핵심적인 디자인 모티브인 발랄한 색채감과 이색적인 커피추출 모션을 통해 네스카페 돌체 구스토만의 강렬한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네스카페 돌체구스토의 황윤욱 차장은 “소비자 여러분들로부터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돌체 구스토가 이번에 ‘2011 굿 디자인’ 최우수상이라는 큰 상을 받게 되어 기쁘고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삶을 윤택하게 해줄 수 있는 혁신적인 제품과 위트 있는 아이디어로 소비자 감성과 소통하는 브랜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라고 밝혔다.

네스카페 돌체 구스토는 머신에 캡슐만 넣으면 단 몇 초 만에 갓 뽑아낸 최고급 카페커피를 선사한다. 커피 전문점에서 사용하는 커피 머신과 동일한 15바(bar) 고압착추출방식을 사용하여 원두의 신선함을 그대로 전달한다. 피콜로(Piccolo), 멜로디(Melody), 써콜로(Circolo) 세 가지 모델로 출시되며 각 모델은 각기 다른 세련된 스타일에 합리적인 가격대까지 갖추어 멋진 인테리어 아이템으로도 손색이 없다. 또한, 커피캡슐은 종류에 따라 머신의 압력이 각기 다르게 조정되도록 개발된 스마트한 캡슐로 캡슐마다 고유한 맛과 향을 즐길 수 있다.

* 크레마: 신선한 커피 위에 생기는 3-4mm의 황금빛 갈색 거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