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나은 미래] 삼성과 손잡고 사물인터넷 활용한 헬스케어 기술 개발 시작

To Press Releases list

네슬레 新경영 현장을 가다
영양·헬스 R&D에 2조원 투자… 佛 네스퀵 설탕 함유량 30% 낮춰

"올해 말까지 네슬레 영양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 설탕 함유량을 10% 줄이는 것이 목표입니다."

올리버 로저 네슬레 리서치센터(이하 NRC) 팀리더가 하얀 가루가 담긴 원통을 흔들며 말했다. 겉엔 '스테비아(Stevia)'라는 이름표가 붙어 있었다. 스테비아는 중남미에서 서식하는 다년초로 저칼로리 감미제로 주목받는 재료다. 당분이 설탕의 300배인 만큼 가격도 3~4배 비싸다. 올리버 팀리더는 "일부 제품은 설탕을 줄인 만큼 스테비아를 사용해 단맛을 유지하고, 부족한 칼로리는 과일·통곡류·섬유질을 첨가해 보완한다"며 "최근 30%까지 설탕 함유량을 낮춘 '네스퀵'을 프랑스에 출시했는데 소비자들 만족도가 높다"고 말했다.

세계 최대 식품 회사인 네슬레 본사가 위치한 스위스 브붸. NRC는 네슬레가 설립한 리서치·개발(Research&Development) 센터로, 네슬레는 2015년 연구개발비로 2조원 이상을 투자했다. 전 세계 영양·바이오·헬스 분야 전문가 5000명이 소비자의 맛과 건강에 최적화된 식품을 연구한다. 올해 150주년을 맞은 네슬레는 전 세계 기자들을 초청해 NRC, 네슬레건강과학센터(Nestle Institute of Health Science·이하 NIHS) 등 네슬레의 미래를 이끌 연구소를 공개했다. 또 영양박물관과 역사박물관(이하 Nest) 등 네슬레가 소비자들과 소통하기 위해 건립한 사회공헌 공간도 소개했다.

네슬레 디스커버리센터(역사박물관) 2층에 마련된 ‘지속가능경영 전시관’의 모습. 테이블 위에 놓인 유리모빌을 움직이면 네슬레의 책임경영 성과와 정책을 설명하는 인포그래픽과 영상이 재생된다.

◇저성장 위기, 사람·환경·미래를 위한 비즈니스로 돌파구 마련

지난 7월 삼성전자(삼성전략혁신센터·SSIC)는 네슬레와 함께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디지털 영양 및 헬스 분야 개발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와 협업 연구를 진행하는 곳이 바로 NIHS다. 이곳은 네슬레의 신성장 동력인 영양·헬스 산업을 연구하는 곳이다. '영양 솔루션을 통해 비만·영양 결핍 등 사회문제를 해결한다'는 비전 아래 설계됐다. 2010년 헬스·사이언스 사업 추진을 발표한 네슬레는 스위스 로잔에 NIHS를 설립했다. 이는 네슬레 글로벌 연구 네트워크의 R&D센터 40곳 중 하나다.

보호복과 투명 고글을 착용하고 NIHS의 뇌과학·유전체학 등을 연구하는 오믹스(Omics·신진대사) 연구소(Lab)에 들어섰다. 뇌세포를 채취해 알츠하이머·파킨슨병·당뇨 등 질병을 연구하는 과정, 신체 내 분자 정보를 수집해 질병과 건강 관계를 빅데이터로 분석하는 시스템이 공개됐다.

패트릭 NIHS 유전체학 플랫폼 헤드는 "5년 전 네슬레가 유전자 정보 연구를 통해 사람들의 건강을 개선하는 프로젝트를 한다는 소식을 듣고 바로 합류했다"면서 "성별, 연령, 인종별 정확한 유전 정보를 분석해 더 효율적이고 질 높은 영양 솔루션을 확인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에릭 로랜드 NIHS 부소장(Deputy Head of NIHS)은 "최근 식습관, 유전체, 생활습관이 건강과 노화에 영향을 미치는지 연구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연구 결과는 개인별 맞춤형 영양 솔루션과 제품으로 연결된다"고 말했다.

패트릭 네슬레건강과학연구소(NIHS) 유전자 파트장이 영양 및 건강과 유전자의 연관성을 설명하고 있다.

◇책임 경영과 커뮤니케이션… 투명성과 소통이 핵심

브붸는 작은 호수 마을이다. 로빈 티클(Robin Tickle) 네슬레 기업 미디어 커뮤니케이션 헤드는 "150년 전 창업자 앙리 네슬레가 영아식을 개발했던 건물을 개조해 디스커버리센터(역사박물관·Nest)를 지난 6월 오픈했다"면서 "소비자들에게 네슬레의 역사와 비전을 쉽고 재미있게 전달하기 위해 마련한 공간"이라고 설명했다. 약 1000평에 달하는 공간은 이동식 영화관, VR 체험장, 미래 경영 전략을 소개한 전시관 등 체험형 콘텐츠로 채워져 있었다.

새 둥지 모양을 본뜬 2층 건물로 올라가자 '지속 가능 경영 전시관'이 눈에 띄었다. 기업의 지속 가능 경영 보고서를 한 공간에 입체적으로 재현한 것. 중앙에 설치된 둥그런 멀티미디어 테이블 위엔 물관리·영양·농업·생산·환경 등 다양한 투명 유리 모빌이 빙글빙글 돌아가고 있었다. 물방울 모양 유리 모빌을 구멍에 끼우자, 동영상이 재생됐다. 물 사용량 0%를 달성한 멕시코 공장 현장을 설명하는 직원의 영상, 물과 관련된 네슬레의 책임경영(CSR) 및 공유 가치 창출 정책과 성과를 설명하는 인포그래픽이 차례로 나타났다. 테이블 주변에선 영상에 푹 빠진 가족들이 북적였다.

한편 네슬레 재단이 운영하는 식품영양박물관(Alimentarium)엔 아이들이 가득했다. 층마다 뇌, 영양, 식습관, 식품 등과 관련된 게임장이 마련된 덕분이다. 특히 세계지도가 그려진 화면에 장치된 '음식 여행' 게임이 눈에 띄었다. 커피 모양 아이콘을 클릭하자, 커피콩을 생산하는 아프리카 주민들 모습이 나타나고 커피 한 잔이 탄생하기까지 제품의 이동 경로가 지도상에 빨간색으로 표시됐다. 네슬레가 각 제품을 생산하고 이동하는 모든 과정에서 발생되는 에너지양, 쓰레기양, 물 사용량이 그래프와 함께 소개됐다. 우르줄라 젤러(Ursula Zeller) 영양박물관 디렉터는 "2년간 영양 과학 전문가들과 관련 자료를 모으고 콘텐츠를 개발했다"면서 "이곳에서 아이들은 내가 먹는 음식이 사람, 환경, 미래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배우게 된다"고 설명했다.

,
9 23, 2016